블로그 이미지
Tom' cabin lazy Tom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1)
Free Talk (111)
Music (41)
Film (7)
Lazydog의 B급잡담 (70)
Sports (18)
K-WAYS PHONE!! (3)
Toy (14)
차량관리 (7)
Total83,004
Today0
Yesterday5

서점 갔다가 방앗간(모형점)을 지나치지 못한 참새가 되어 덥썩 집어 들었던 콜세어. 무척 좋아하는 기체인데 어릴 때 타미야 에나멜로 떡칠해서 만들어 본 이후에는 제대로 만들어 본 적이 없다는 기억에 덥썩. 대신에 싸고 만들기 쉬운 아카데미 사의 1/72 스케일로 골랐다. 


키트는 94년에 발매된 물건. 스케일을 생각하면 무난한 디테일과 모양새지만, 데칼은 WTF~ 한 것이 들어 있다. 디자인과 인쇄상태, 접착성 모두 D급 이하지만 따로 구해서 붙인답시고 시간 끌다가 던져버리느니 있으면 있는대로, 마음에 안 들면 안 드는대로 써 먹고 끝내기로 한다. 


어찌어찌 만들어 놓고보니 2차 대전 미 해군/해병대기들을 다 모으고 싶은 마음이 들어 꾹 누르느라 혼났다. 이런 식으로 자꾸 새로 사다 보면 모처럼 비워놓은 벽장이 또 흘러 넘치게 될 것이 뻔하기 때문.


만들어 둔 지는 좀 되었지만서도, 기록을 남겨준다. 누군가 이 글을 보고 어떤 식으로는 도움이 되기를.... 



조립 진행 중.콕핏은 기본 도색에 데칼처리.



프로펠러는 팁에 옐로우를 뿌려주고 마스킹, 그리고 무광검정. 후다닥 진행 중.




스피너는 크레오스 메탈컬러 크롬. 기체 도색은 43년 즈음의 3색 위장. 손바닥 만한 놈을 마스킹으로 라인을 따서 프리핸드로 블랜딩하는 방식을 썼는데, 투입한 시간 대비 효과는 별로. 이 때는 몰랐는데, 블루택을 이용해서 블랜딩 라인을 따는 것이 이 스케일에서는 훨씬 효과가 좋더라.


완성. 데칼링하고 먹선 넣고. 프로펠러 블레이드의 데칼은 대실패. 워낙에 완구틱하게 다지인 되어 있는데다가(실물보다 4배 쯤 크다.) 필름 품질도 거지 같아서 실버링을 감출 길이 없다.

마감은 반광 크리어와 무광클리어를 1:1로 섞은 1/4광택 마감.기본색이 유광이기 때문에 반광에 좀 더 가까운 느낌으로 마무리.


프롭기들 중 90%는 이 각도에서 베스트 샷이 나온다. 얼렁뚱땅 완성 시키고 보니 과히 나쁘진 않네.


'Toy > 스케일모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2 콜세어 (아카데미)  (0) 2015.11.23
1/72 M4A1 Sherman (Ace)  (0) 2014.08.31
1/72 Stryker (Academy) [3] 완성~  (0) 2014.08.29
1/72 Stryker (Academy) [2] 도색  (0) 2014.08.29
1/72 Stryker (Academy) [1] 조립  (0) 2014.08.29
Posted by lazy Tom

1년이 훌쩍 지나 다시 포스팅. 


이번에는 완성기라 다행이다. 상자에 담겨진 채로 10여년을 잠들어 있었는데, 망실한 부품 없이 완성한 것만 해도 어디냐. 

이후에도 '건성건성 대충 스타일'이긴 해도 몇 개의 완성품을 더 만들어 낼 수 있을 정도였으니, 블로깅에 대한 열의부족이 유감없이 드러난다. 










Posted by lazy Tom

김영삼 전 대통령이 서거했다. 


올해 88세인 그는 근 60년을 신문 지상에 오르내린 인물이다.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는 명언을 남긴 인물, 그도 한 때는 그렇게 기개 넘치던 젊은 정치인이었다. 


그러나, 나에게 그에 대한 기억은 87년 대통령 선거의 어이 없는 분열과 패배, 그에 이은 3당 야합, IMF 구제금융 사태 등 공적보다는 과오가 더 크게 각인 되어 있다. 그의 성공한 정책으로 금융실명제를 드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에 대해도 나는 별 효과 없었다고 보고 있고, 인상에 크게 남아 있는 것이라면 청와대 칼국수와 조깅, 그리고 조선총독부의 철거 퍼포먼스 정도? 


그의 가장 큰 과오는 IMF 사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실은 그의 능력 밖의 일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되기 전까지 그의 정체성은 민주 투사였을 뿐이라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거의 아무런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그 자신 경제에 대해서는 거의 아무런 개념이 없었고, 불행하게도 그의 주변에 진을 친 경제관료들은 자신의 잇속에만 충실했을 뿐이었으니까. 그를 두둔(?)하자면, 이미 당시에는 우리 나라 경제의 규모와 복잡성이 한 사람의 리더십으로 지탱 되는 것이 아니었다는 점을 들겠다. 


그의 가장 큰 과오는 전두환과 노태우를 이 사회로 돌려 보낸 것이다. 그의 권력욕과 이를 채우기 위한 3당 야합의 메카니즘이 작용한 결과인데, 그 한사람의 권력에 대한 욕정이 나비효과가 되어 변혁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이는 [21세기 헬조선]의 기초가 되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그리고 그의 오만에 가득찬 일갈을 다시 듣게 되지 않게 되어 시원섭섭하다. 

어이 없다가도 듣다 보니 재밌었는데.

 



Posted by lazy Tom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